명창 박성희의 소리마당1 - 수궁가 / 소리마당2 - 흥보가

명창 박성희의 소리마당1 - 수궁가 / 소리마당2 - 흥보가

작품명명창 박성희의 소리마당1 - 수궁가 / 소리마당2 - 흥보가
국가한국
단체명창 박성희 ,고수 신문범
공연일자2008-05-10, 2008-05-13
공연시간소리마당1 - 5. 10(토) 19:30 / 소리마당2 - 5. 13(화) 19:30
공연장소부산문화회관 소극장
러닝타임1시간
관람대상전체 관람가
입장료일반 15,000원 / 청소년 10,000원
홈페이지cafe.daum.net/parkseonghee

​판소리


판소리는 한 사람의 소리꾼(唱者)이 고수(鼓手)의 북 반주에 맞춰 극적(劇的)으로 구성된 긴 이야기를 ‘소리’(歌)와 ’아니리‘(말)와 ‘발림(몸짓)을 통해 전달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공연예술이다. 특히, 우리 역사와 회로애락(喜怒哀樂)을 함께해 온 전통 문화의 정수로 그 독창성과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2003년 유네스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에 선정되었다.


판소리는 ‘판’이란 말과 ‘소리’라는 말이 혼합되어 이루어진 말로, 판이란 말은 ‘사람들이 모인자리’를 통칭하며, 소리라는 말은 노래를 통칭하는 예스러운 표현이다. 따라서 판소리는 사람들이 모인 자리에서 소리하는 것으로 바꾸어 말할 수 있다.


판소리는 한 사람이 모든 배역의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에 표현하는 음역의 폭이 넓고 성음의 변화에도 능해야 한다. 한편, “一鼓手(고수)二名唱(명창)”이란 말이 뜻하듯 소리판의 生死(생사)를 좌지우지하는 고수는 무율 타악기인 북으로 장단과 추임새에만 의존해 반주하기 때문에 같은 장단이라고 하더라도 창자의 소리에 따라 다양하고도 적합한 가락(변채가락)을 순간순간 선택해 연주하는 능력이 있어야한다.


판소리는 원래 12마당이었으나, 현재는 5마당(흥보가, 수궁가, 춘향가, 심청가, 적벽가)만 전해지고 있다. 



작품 소개 


삶에 대한 열정과 뿌리 깊은 신명을 토해내는 우리의 소리에 빠져든다.


소리마당 1 - 수궁가


<수궁가>는 판소리 5마당 가운데 중 하나. 동편제로 해학적이고 다양한 선법이 돋보이는 판소리이다. '토끼타령', '별주부가', '토별가'라고도 한다. 인간세상의 희로애락을 동물세계에 비유해서 토끼와 자라를 주인공으로 하여, 용궁에 사는 자라가 용왕의 병을 고치기 위해 육지로 올라와 토끼를 온갖 감언이설로 꾀어 용궁으로 데리고 간다. 그러나 토끼는 꾀를 내어 죽음을 모면하고 살아 돌아온다는 이야기를 판소리로 엮은 것이다.

현전 판소리 가운데 사설의 내용이 가장 우화적이며, 왕과 신하간의 ‘충’(忠)을 주제로 삼고 있다. ‘용왕의 병과 별주부의 선발’, ‘별주부의 세상구경과 토끼의 유혹’, ‘토끼의 지혜’, ‘토끼의 수난과 풀려남’의 네 부분으로 크게 나뉜다.

이번에 공연될 <수궁가>는 미산 박초월의 <수궁가>로 소리꾼 박성희로 전승되어 미산 박초월 만의 특징을 그대로 살려 보여 줄 것이다. 박초월 바디 <수궁가>는 고음과 저음을 격하게 넘나드는 선율 진행으로 인해 여자 소리꾼이 부르기에는 아주 절묘한 성음과 기량을 가진 오랜 공력을 필요로 한다.


소리마당 1 - 흥보가


<흥보가>는 전래하는 방이 설화를 판소리화한 것으로, 어려운 중국 고사나 시구를 쓰지 않고 서민들의 질박한 삶을 그린 가장 토속성 짙은 작품이다. 여러 바디의 흥보가 중 이번에 공연될 <흥보가>는 미산 박초월 바디의 <흥보가>이다.

화려한 시김새와 힘있는 창법으로 당대 최고의 명창으로 인정받았던 미산 박초월에서 전정민, 박성희로 전승되고 있는 <흥보가>는 현존하는 판소리 5마당 중에서 가장 민속성이 강한 소리로 꼽는다.

<흥보가>는 현대 판소리에서 새로이 주목받고 있는 작품이다. 과거 <흥보가>는 재담소리가 많아서 전승이 활발히 이루어지지 않았던 데 비해 현재는 그 재담의 풍부함으로 청중으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박초월의 <흥보가>는 서민적인 사설과 재담의 축소로 흥보를 상대적으로 착하고 나약한 가장으로 그리고 윤리적인 소박한 내용으로 서민적 슬픔과 애원성으로 부르는 계면조 위주의 창법이 전제적 미학이기 때문에 재담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박초월의 <흥보가>는 새로운 바디로 형성되어 전승 되고 있는데 여러 면에서 박초월 만의 독특한 면이 나타난다. 박초월의 <흥보가>는 동, 서편을 겸비하면서도 자신만의 소리로 만들었다. 박초월은 동편제의 거두 송만갑과 김정문에게서 <흥보가>를 배우고, 후에 김창환, 오수암으로 이어진 서편제를 익혔는데 이 서로 다른 <흥보가>가 박초월의 소리에 하나로 합쳐져 있다. 사설적인 면이나 장단 면에서는 김정문 바디를 근간으로 하여 몇몇 부분에 서편제의 사설을 수용하였다. 그러나 우조를 중심으로 부르는 동편제 창법과는 달리 박초월은 계면조를 주로 하여 <흥보가>를 부름으로써 창법상으로는 서편제 <흥보가>를 만들었다. 그래서 동편제이기도 하고 서편제이기도 한 것이 박초월 <흥보가> 만의 특징이다. 

명창 박성희


▪ 1967년생, 부산대학교 한국음악학과 대학원 졸업
▪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부수석
▪ (사)민족미학연국소 연구위원
▪ 가무악의 공유 단장
▪ 부산대학교 한국음악학과 강사


2004,2005 부산시립예술단 합동공연"즐거워라 무릉도원"-주홍란역
2005년 미국 Wellesley University 주최 "Asian Artist"한국대표로 공연



박록주, 박초월 등과 함께 우리나라 여류 판소리계를 대표했던 고 김소희 선생으로부터 <춘향가>와 <심청가>를, 전정민 선생으로부터 <흥보가>와 <수궁가>를 사사 받은 그는 부산을 대표하는 소리꾼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98년 남원춘향제의 제25회 전국판소리명창대회 일반부에서 부산출신 소리꾼으로 처음으로 우수상을 받았다. 같은 해 2시간짜리 판소리 <흥보가> 완창무대를 열었다.

<흥보가> 완창을 CD로 제작 출시, 판소리에 나오는 어려운 용어와 고사 성어에 대한 설명을 자막과 함께하여 교육용으로 활용, 청소년과 일반인들에게 판소리를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 2001년에는 <수궁가>를 완창 하였다.


고수 신문범


▪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국악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단원
▪ (사) 새울전통타악진흥회 부산지회장
현,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단원 경상대 겸임교수, 부산대, 부산교대 출강 

  목록으로